화성시, 레벨4 자율협력주행 실증사업 협약 체결

국토부 주관, 도심도로 자율협력주행 안전인프라 연구사업 실증 대상지 선정

최부순 기자

작성 2020.05.22 08:51 수정 2020.05.22 08:51

화성시가 4차 산업혁명의 꽃이라 불리는 자율주행기술의 메카로 도약한다시는 20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한국교통안전공단과 도심도로 자율협력주행 안전인프라 연구실증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화성시

  

앞서 지난달 국토교통부가 실증 대상지로 화성시를 최종 선정한데 따른 후속조치이다이번 실증사업은 국토교통부와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 한국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이 주관하며 국내 자율자동차 관련 연구기관과 대학, 기업 26개소 등이 참여하는 대규모 사업이다.

 

2021년 말까지 국비 273억원, 민간자본 91억원, 364억원이 투입되며, 화성시 송산그린시티에 조성된 자율주행차 시험장 ‘K-City'와 새솔동 수노을중앙로 일원 등에서 자율주행 기술개발 및 차량 제작, 교통인프라 구축 등이 추진된다.

 

이번에 실증하려는 기술은 운전자가 개입하지 않아도 차량이 스스로 주행이 가능한 레벨4’단계로써 V2X통신(차량과 사물간 통신)으로 주변 차량과 도로 인프라 등을 연동해 안전성이 확보된 자율주행 기술을 개발할 계획이다.

 

또한 국내 최초 실재 도로를 통한 기술검증으로 해당 분야의 획기적인 성장과 기술 상용화를 위한 다양한 서비스 개발 및 안전기준 등 관련 제도 마련에도 기여할 예정이다.

 

특히 전국에서 가장 많은 자동차 기업이 소재하고 있는 시는 이번 실증사업으로 국내에서 유일하게 자율주행 연구, 실험, 실증, 생산 등 미래차 산업의 전주기 인프라를 모두 갖추게 되면서 자율주행 선도도시로서의 시너지효과를 톡톡히 얻을 것으로 기대했다.

 

협약식에 참석한 권병윤 한국교통안전공단 이사장은 화성시와 함께 자율주행 상용화 기반을 구축하고 이를 기반으로 최첨단 모빌리티 서비스가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서철모 화성시장은 이번 사업을 계기로 우리 시 주력산업인 자동차산업을 미래차 산업으로 전환하는 산업고도화 정책을 펼칠 계획이라며, “무상교통과 스마트시티, 자율주행을 접목한 융복합 정책으로 시민들의 삶을 보다 풍요롭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는 지난달 대중교통혁신추진단을 출범시키고 자율주행기술과 연계한 MaaS(Mobility as a Service)플랫폼으로 인공지능주행학습 알고리즘 개발, 마이크로 모빌리티 도입, 공유 교통서비스 창출까지 친환경 첨단 교통서비스를 구현할 방침이다.

 

 


Copyrights ⓒ KBN방송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최부순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화성시엔뉴스
s0726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