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갤러리] 매화

입력시간 : 2020-03-26 11:13:25 , 최종수정 : 2020-03-26 11:22:44, 이해산 기자



온갖 시름을 다 겪고도 피어나는 꽃이 매화다. 봄이 쉬이 오지 않는다. 터널 같은 겨울을 견뎌내야 봄이 온다. 봄은 그래서 더욱 반갑고 귀한 손님이다. 그 반가운 손님의 전령사가 바로 매화다.

 

매화는 잎보다 꽃이 먼저 핀다. 매화는 사군자 중의 하나로 고결, 충실, 인내, 맑은 마음의 의미를 지닌 꽃이다. 선비들의 사랑을 받은 꽃이지만 누구나 매화를 사랑한다. 눈속에 핀 매화도 좋지만 비를 맞고 몽우리를 튼 매화도 아름답다.





Copyrights ⓒ KBN방송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해산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코스미안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