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maker] Parliament passes corruption probe unit bill amid opposition lawmakers' protest

입력시간 : 2019-12-31 13:24:51 , 최종수정 : 2019-12-31 13:24:51, 이호진 기자

[Newsmaker] Parliament passes corruption probe unit bill amid opposition lawmakers' protest








The National Assembly passed a controversial bill to set up a separate unit to probe corruption by high-ranking public officials Monday, lending support to President Moon Jae-in's bid to reform the prosecution.

A parliamentary vote came about eight months after the ruling party-led bloc placed related prosecution reform bills on a legislative fast track in late April, along with an electoral reform bill.

The establishment of the proposed corruption probe unit is aimed at overhauling the prosecution, one of the key election pledges by President Moon Jae-in.
Amid protests by the main opposition Liberty Korea Party, the bill was passed by a 159 to 14 vote, with three abstentions.



For the passage, at least 148 lawmakers of the 295-member assembly must approve the bill.

The conservative LKP attempted to occupy the podium of National Assembly Speaker Moon Hee-sang to prevent the vote on the bill. But the speaker exercised his power to restore order to control protesting LKP lawmakers.

LKP lawmakers, who left the assembly's main hall en masse at the start of the vote, criticized the ruling Democratic Party for having "railroaded the worst bill in history."
Under the bill, the proposed unit will be empowered to investigate corruption committed by ranking public officials, including the president, lawmakers, top court justices and prosecutors.


Among them, the agency can directly indict police, prosecutors and judges.

A seven-member committee to recommend the chief of the unit will be formed and the president will select one of two candidates who receive support from six panel members. A parliamentary confirmation hearing is needed for appointment.

The bill also obliges the prosecution to report to the proposed probe unit all of its information on suspected crimes by high-ranking officials under its investigation, in what critics have called a "poisonous" clause.

With the passage of the bill, the envisioned unit is expected to set sail in July next year.
In response, prosecutors said they have no official stance on the passage.

The presidential office Cheong Wa Dae welcomed the passage, vowing to complete a mission to promote "checks and balances" of powerful organizations.

"This is a historic moment in light of people's aspiration (for prosecution reform) and the democratic value of checks and balances," Cheong Wa Dae spokesperson Ko Min-jung said in a statement.

She said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will spare no effort to help the proposed agency accomplish a historic mission to promote checks and balances.

Cho Kuk, former justice minister embroiled in a scandal involving his family, assessed the bill passage as an occasion to set the stage for "irreversible" institutionalization of prosecution reform.

"The bill heralds a critical change in a system where only the prosecution can have the right to file charges, something that has been kept like an impregnable fortress," Cho said on his Facebook page.

Cho, key architect of Moon's vision for prosecution reform, resigned in late October in the face of a prosecution probe into alleged financial irregularities and academic favors involving his family.

The LKP has vehemently opposed the measure, claiming that the president could control the judiciary and prosecution sectors with his right to appoint the head of the agency.

Speaker Moon introduced the motion during a previous extra session on Friday, but the LKP blocked it with a filibuster. Under parliamentary rules, the party could not use such obstructive tactics with the same bill on Monday when a new extra session began.

The LKP plans to push for a constitutional appeal to nullify the passage of the bill, describing the proposed agency as a "monstrous" organ, like North Korea's secret intelligence agency.

The South Korean prosecution has the right to both investigate and file charges, unlike prosecutors in major countries, like the United States and Britain.
The prosecution has often come under public criticism for allegedly abusing its massive investigative power while currying favor with those in power for its own interests.

In 1996, People's Solidarity for Participatory Democracy, a progressive civic group, called on lawmakers to enact anti-corruption bills, including the establishment of a corruption probe agency.

The bill was also passed 17 years after former liberal President Roh Moo-hyun vowed the creation of such unit in one of his election pledges in 2002.

Speaker Moon is also expected to introduce a bill to empower police with greater investigative authority, another key proposal to reform the prosecution, in future parliamentary sessions.

The National Assembly on Friday passed an election reform bill on a fast-track that calls for adopting a new proportional representation system and lowering the voting age.



[기사번역]


                               [뉴스메이커]  야당 의원들의 반발 속에 국회가 부패수사대 법안 통과



국회는 문재인 대통령의 검찰개혁 추진에 지지를 보내며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부서)를 별도로 설치하는 법안을 어제 통과시켰다.
여당 주도의 한나라당은 지난 4월 말 선거법 개정안과 함께 관련 검찰 개혁 법안을 입법 급물살을 탄 지 약 8개월 만에 국회 표결이 이루어졌다.

부패수사대 신설은 문재인 대통령의 핵심 대선공약 중 하나인 검찰을 정비하기 위한 것이다.
제1야당인 한나라당의 반발 속에 이 법안은 기권 3표로 159대 14로 통과됐다.


이 통과를 위해서는 295명의 국회의원 중 최소한 148명이 이 법안을 승인해야 한다.
보수 성향의 LKP는 법안 표결을 막기 위해 문희상 국회의장의 연단을 점거하려 했다. 그러나 국회의장은 항의하는 LKP 의원들을 통제하기 위해 질서를 회복하기 위해 그의 권한을 행사했다.

투표 시작과 동시에 본회의장을 집단으로 빠져나간 LKP 의원들은 집권 민주당이 "역사상 최악의 법안"을 강행했다고 비난했다.
이 법안에 따르면 제안된 부대는 대통령, 국회의원, 대법원장, 검사 등 고위 공직자들의 부패를 조사할 수 있는 권한을 갖게 된다. 이 중 경찰, 검사, 판사 등을 직접 기소할 수 있다.

7명으로 구성된 부단장 추천위원회가 구성되고, 대통령은 6명의 패널로부터 지지를 받는 후보 2명 중 1명을 뽑는다. 임명에는 국회 인사청문회가 필요하다.
이 법안은 또 검찰이 수사 중인 고위 공직자의 범죄 혐의에 대한 모든 정보를 독소 조항으로 규정하고 있다.

이 법안이 통과됨에 따라, 계획된 부대는 내년 7월에 출항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대해 검찰은 "통행과 관련해 공식적인 입장은 없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권력기관의 견제와 균형 촉진을 위한 임무를 완수하겠다고 다짐하며 이 통로를 환영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지금은 (검찰 개혁에 대한) 국민의 염원과 견제와 균형의 민주적 가치에 비추어 역사적인 순간"이라고 말했다.
그녀는 문재인 정부가 이 제안된 기관이 견제와 균형 촉진을 위한 역사적인 임무를 완수하도록 돕는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가족 스캔들에 휘말린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이 법안의 통과를 검찰 개혁의 ‘불가역적’ 제도화의 발판을 마련하는 계기로 평가했다.
조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법안은 검찰만이 고발권을 가질 수 있는 체제, 즉 난공불락의 요새처럼 지켜온 시스템에 중대한 변화를 예고한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의 검찰 개혁 비전의 핵심 설계자인 조 전 장관은 지난 10월 말 자신의 가족이 연루된 금융 비리와 학사 특혜 의혹에 대한 검찰 조사를 앞두고 사퇴했다.
LKP는 대통령이 기관장 임명권으로 사법부와 검찰 부문을 장악할 수 있다고 주장하며 격렬하게 반대해 왔다.

문 의장은 금요일 이전 임시국회에서 이 법안을 제출했으나 LKP는 필리버스터로 저지했다. 국회 규정에 따르면 새 임시국회가 시작된 월요일 같은 법안으로는 이런 방해전술을 쓸 수 없었다.
LKP는 제안된 기관을 북한의 비밀 정보기관과 같은 '괴물스러운' 기관으로 묘사하면서 법안 통과를 무효화하기 위한 헌법상 항소를 추진할 계획이다.

한국 검찰은 미국이나 영국과 같은 주요 국가의 검사들과는 달리 수사권과 기소권을 둘 다 가지고 있다.
검찰은 자신의 이익을 위해 권력자들의 환심을 사면서도 막강한 수사력을 남용했다는 이유로 여론의 비난을 자주 받아 왔다.

1996년 진보적 시민단체인 참여연대는 국회의원들에게 부패수사기구 설치 등 반부패법 제정을 요구했다.
17년 후 전 자유 노무현 대통령 그의 선거 2002년 공약의 유닛의 창조 다짐했다 그 법안은 또한 통과되었다.

문 의장은 또 향후 국회 회기에서도 수사권 강화 법안인 검찰개혁의 또 다른 핵심안인 수사권 강화 법안을 내놓을 것으로 보인다.
국회는 28일 새 비례대표제 도입과 투표연령 인하를 골자로 한 선거개혁법안을 통과시켰다.



지식산업센터뉴스/ 영어동시통역사(AIIC),편집장 이호진(tedi71@hanmail.net)

Copyrights ⓒ KBN방송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호진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지식산업센터뉴스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